섹스를 잘 하는 남자가 되어야 하는 이유




삽입 후 1~3분이면 사정하는 사람, ​ 혹은 삽입하고 시작하던 도중 갑자기 죽는 사람, ​ 또는 1시간을 삽입해도 사정하지 못하는 경우 ​ 이 3가지 케이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? ​ 전혀 달라보이지만 이것들은 공통된 결과를 ​ 끌어옵니다. ​ 바로

여성에게 앞으로의 섹스에 대한 기대를 심어줄 수 없다

라는 점입니다.

​ 조루나 지루, 발기부전 등을 극복하는 게 가능할까요? ​


"가능합니다" ​ 어떤 원리로 가능할까요? ​ 어떤 사람들은 이런 고민을 평생 하지 않기도 합니다. 누군가는 이런 말 못할 고민을 안고가면서 병원들을 들락거리기 바쁘기도 하죠. ​ 그렇다면 문제없는 사람들의 공통점을 발견한다면? 이러한 현상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점을 묶어본다면? ​ 원인이 나오게 되고 원인이 나오면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게 됩니다. ​ 제가 해 온 일 중 일부가 바로 그런 일입니다. ​ ​ 제가 예전에 했던 고민들입니다.

왜 어떤 남자들은 여자들과 관계할 때마다 오르가즘을 줄 수 있는가? 내가 만난 여자들이 얘기하던 섹스를 진짜 잘 하는 그 오빠들은 대체 누구인가?

이러한 고민에서 출발했고 그러한 고민을 해결할 방법을 집대성한 것이 바로 저의 교육입니다. ​ 사람이든 동물이든 누구나 특별히 교육을 받지않아도 자연스럽게 본능처럼 할 수 있는 섹스에 대해 굳이 공부하고 배워야하냐구요? ​ 이상하게도 사회에서, 학교에서는 우리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들을 저평가하고 그에 대한 교육은 많이 진행하지 않습니다. ​ 하지만 명백한 진실은 인간의 행동원리 중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이 '섹스'입니다. ​ 이 섹스라는 것은 원초적인 번식의 본능이자, 많은 산업의 출발점입니다. 패션 산업, 뷰티, 미용 산업 또한 이성에게 잘 보이기 위한 치장의 도구에서 발전하였으며, 운송수단인 자동차마저도 이성에게 어필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로 활용되고 있습니다. ​ 결국 이성을 만나서 정신적, 육체적 교감을 나누게 되고 그 행위들의 최종적인 결론은 물론 예상하시는 그대로 섹스입니다. (연애, 결혼 등의 사회적 관계는 배제하고 인간의 원천적인 행동만 봤을 때 말입니다.) ​ 그런데 섹스를 잘 하지 못한다? ​ 음... 여러분들도 결과는 잘 아실 거라 생각하지만 이런 원론적인 이야기를 떠나서 예를 들어보죠. ​ 남자인 당신에게 평생 다시는 만나기 어려울 만한 예쁘고, 착하고, 귀엽고, 섹시하기까지한 여자를 만났다고 합시다. ​ 먼저 첫 번째 경우입니다. 이 여자가 혼전순결주의라서 적어도 5년은 기다려야 당신에게 자신의 몸을 내어준다고 합니다. 그때까지 참을 수 있겠습니까? ​ 두 번째 경우입니다. 이 여자와 섹스를 했습니다. 그런데 반응도 통나무마냥 가만히 있고 협조적이지 않으며, 어떠한 애무를 해주지도, 반응하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물도 잘 안나옵니다. 그냥 묵묵히 당신이 하는대로 가만히 있는 겁니다. ​ ​ 아마 당신이 일반적인 남성이라면, 첫 번째 경우에서 그 5년을 기다려주기엔 쉽지 않을 것입니다. 99.9%의 남성이 포기할 것입니다. (0.1%는 시도해볼 수도, 혹은 5년 이전에 계속 꼬셔보려고 기회를 엿볼 수도 있지요) ​ 두 번째 경우에서 "아 좋은 섹스였다!"라고 할 수 있는 남자가 과연 있을까요? 상대가 저렇게 있다면 사실 인형을 데리고 하는 것과 다를 것이 없고 괜히 이상한 기분만 들고 찝찝할 겁니다. 최근 아는 여동생에게 들은 이야기를 소개해보겠습니다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"오빠, 나 이제 여자 경험이 별로 없는 남자는 안만나려고" ​ "왜? 뭔 일있어?" ​ "우리 전에 3분 카레 얘기했잖아 근데 전 남친이 10초 카레였거든. 하 XX 뭔 3번 왔다갔다하고 두 번을 싸 ㅡㅡ" ​ "ㅋㅋㅋㅋ 그거 실화냐" ​ "어!! 진짜라고~ 걔네 아빠가 대기업 임원? 어머니도 무슨 보험왕이라는데 집안도 좋잖아? 거기에 키도 크고 얼굴도 진짜 나보다 더 작을 정도였거든? 나 만나기 전에 연애 한 번 해봤댔는데 잔 건 내가 처음이라길래 이해가 안됐거든? 나도 처음에 엄청 좋아했고." ​ "뭐가 좋았는데?" ​ "아니 솔직히 난 남자 돈 안보니까 다른 건 상관없었는데 엄청 젠틀했단 말야? 자상하고 다정해서 엄청 좋아했지." ​ "근데 왜 헤어졌어?" ​ "솔직히 3번 왕복에 2번 싸는건 너무하잖아 싼지도 몰랐어... 콘돔보고 알았다니깐?" ​ "ㅋㅋㅋ 미쳤다 ㅋㅋㅋㅋ" ​ "그래놓고 하는 말이 뭔지 알아? 좋았어? 이 지x ㅋㅋㅋㅋㅋ"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네 흔히 여자들이 하는 이야기입니다. 제가 장난으로 여자들에게 물어보는 내용 중에도 "만약 우리가 연애하다가 사랑해서 잤는데 내가 3분 카레면 어떡할거야?"



"음... 물론 좋아하니까 당장 헤어지진 않겠지" ​ 거의 90% 이상은 이렇게 얘기합니다. 그것으로 헤어지는 나쁜여자가 되고 싶지는 않겠지요. 하지만 뒤에 괄호가 제 눈에는 너무 잘 보입니다. ​ "음... 물론 좋아하니까 당장 헤어지진 않겠지 (만 개선되지 않으면 당연히 헤어져야지 어떻게 만나!)" 라구요 ​ 이렇게 섹스라는 것은 그 전에 사랑하던 마음을 다 지워버릴 정도로, 다시는 그런 경험을 하고 싶지 않게 만들만큼 강력한 위력을 가지고 있습니다.


​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그럼 섹스를 잘 하는 남자가 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? ​ 핵심은 바로 삽입기술입니다. ​ 성관계의 단계를 나눠보자면 ​

1. 무드 2. 애무(전희) 3. 삽입 4.후희

​ 이 정도로 크게 나눌 수 있습니다. ​ 사실 무드를 잡는다는 것은 섹스를 할 수 있는 다양한 관계에서 다양한 방식이 있기 때문에 자세히 다루지는 않겠습니다만 포인트는 상대 여성의 심리를 편안하게 만들면서 섹스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주면서 분위기부터 흥분으로 달아오르도록 만드는 것입니다. 이 부분은 남녀관계를 정상적으로 할 수 있다면 어느 정도 가능하실 겁니다. (물론 고수의 방법은 따로 있습니다만) ​ 2단계와 4단계에서의 전희와 후희에 해당하는 애무 또한 어떻게 보면 심플하죠 대부분의 남자는 귀찮아서 하지 않을 뿐 기본적인 감각은 있습니다. (물론 어느 정도 경험이 있다면 말이죠.) 키스, 목, 귀, 등, 겨드랑이 밑 부분, 가슴, 치골, 허벅지, 무릎, 사타구니, 성기, 발 등 다양한 성감대를 탐구해보며 손과 입, 혀 등을 이용해서 다양하게 하다보면 분명한 방향성이 없이도 실력이 늘긴 합니다. (물론 고수의 방법은 또 따로 있겠죠?) ​ 문제는 바로 3번 삽입입니다. 1~2번은 영화나 드라마만 잘 따라해도 어느 정도 나옵니다. 그 섹시한 분위기와 애무가 보이잖아요. 다만 3번에 해당하는 내용은 전형적인 야구동영상들에만 나오죠 ​ 하지만 우리는 온갖 자극적인 포르노들에 노출되어있어 동물처럼 본능만을 쫒으며 그냥 단순한 전후방운동만을 반복하죠. ​ 사실은 그게 아닌데 말입니다. ​ 정말 절정의 쾌락은 디테일에서 나옵니다. 이 디테일은 학습과 경험에서만 나오는 것이구요. 그 사소한 차이가 큰 결과의 차이를 만듭니다. ​ 당신의 여자가 당신과 헤어지면서 파트너로써 남아있자고 할 수도 있으며, 한 번 잔 여자가 졸졸 쫒아다니면서 연애하자고 조를 수도 있습니다. ​ 그런 현상들에서 올라가는 남자의 자존감은 정말 꿀맛이죠. ​ 단순한 교육 또한 중요하나 나의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알고 파악해나가는 단계 또한 중요합니다. 저는 이런 교육을 하고, 그 이상이 필요한 분들에게는 맞춤형 상담을 해드리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. ​ 앞으로 다양한 칼럼을 통해 제가 어떤 사람인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.

조회 6회댓글 0개